본문 바로가기

보고, 듣고, 즐겼다./cinéphile

박화영 - 괜찮아, 너의 잘못은 아닌 것 같아

작년에 나온 영화, 박화영이 넷플릭스에 나와서 이번에 보게 되었다.

처음 접하게 된 이유는 유튜브의 영화 홍보 채널을 통해서였다.

사실 난 그런 걸 잘 보질 않는 편이고, 영화도 많이 보질 않는 편이지만 특이한 제목에 자극적인 썸네일때문에 보게 되었다.

 

※주의사항
본 포스팅은 기존 영화의 내용에 글쓴이의 생각을 덧붙여서 작성된 글이다.
그러므로 각 장면마다 나오는 내용의 해석을 위해 스포일러가 포함될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

 

질풍노도의 시기, 사춘기, 위험한 시기, 일탈 등등...

우리는 10대를 굉장히 많은 단어로 이야기하고는 한다.

그 중에서 긍정적인 단어는 얼마나 있을까?

10대 청춘 영화라고 하면 많은 영화들이 우울함을 담고 있다.

물론 되도 않는 우정진한 이야기가 있기도 하지만, 그런 영화들마저 폭력성을 배제하고 이야기하진 못한다.

오늘 이야기하려고 하는 그녀, 박화영도 마찬가지다.

 

어린 시절, 그녀는 어머니에게서 버림받는다.

아버지는 영화상에서 나오지도 않아서 미혼모가 아이를 버린 것인지, 어찌된 것인지 알 길은 없다.

박화영의 어머니는 편의점에서 그녀와 마주보고 앉아서 돈이 든 봉투를 건내주며 잘 살으라고 이야기한다.

개같은 년, 박화영이 정말 잘 살길 바랬다면 니가 데리고 있었어야지.

물론 영화상의 이야기지만 굉장히 무책임한 어머니다.

아, 물론 아버지는 아예 나오지도 않기 때문에 더 무책임하다.

10대때 어머니에게 돈을 받고 버림을 받아서 혼자 살게 된 그녀는 자연스럽게 일진무리들과 어울리게 된다.

 

의지할 곳도 없고, 말할 친구도 없는 박화영.

일진들은 그런 박화영을 가만두지 않는다.

그녀를 "엄마"라고 부르면서 그녀에게 기생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어머니에게 버림받았던 탓인지 박화영은 그런 소꿉놀이에 동참하게 된다.

"야, 나 엄마야, 너넨 나 없으면 어쩔 뻔 봤냐? ㅋㅋㅋ"

그녀의 심리상태를 굉장히 잘 반영하는 대사다.

박화영은 나 없으면 어쩔 뻔 봤냐?라는 말을 하면서 너네는 내가 없으면 안된다는 식으로 이야기한다.

하지만 사실은 정 반대다.

이 친구들에게 박화영은 그저 돈줄, 귀찮은 일을 대신 해 줄 친구일 뿐이다.

박화영은 이런 친구들마저 없었으면 자신이 어떻게 됐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을수도 있다.

그런 정신상태를 반영한 대사로 보인다.

너넨 나 없으면 어쩔 뻔 봤냐?

 

그들은 이런 박화영을 굉장히 갖고 논다.

마음에 안들면 때리고, 불법 성매매에도 이용하고...

참고로 제일 오른쪽의 파란색 패딩을 입은 친구는 래퍼 앤덥이다.

보다가 순간 "어? 앤덥이네?"라는 말이 나왔다.

사실 그의 랩을 들어본 적은 없다.

쇼미더머니에서 봐서 기억하고 있을 뿐이지.

영화상에 큰 비중이 있는 친구는 아니다.

그러고보니 옛날에 이런 양아치들이 나오는 영화를 보고 기분이 굉장히 나빴던 적이 있다.

돈크라이마미 였던 것 같은데, 이 영화를 돈 주고 영화관에서 봤다.

기분이 나빴던 이유는 배우들의 연기력이 형편없어서.

영화의 내용도 형편없어서.

하지만 박화영은 끝까지 보고나서 그런 기분이 들지 않았다.

허무함은 몰려왔지만.

아 그리고 보면서 또 느낀 점인데, 우리가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를 보는데 거기에 나오는 미성년자 친구들은 법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는건가?

갑자기 궁금증이 생겼다.

 

특히 이 왼쪽에 있는 년이 박화영과 베스트 프렌드인 척 하면서 엄마인 척 엄청 따른다.

하지만 그것도 자기가 써먹기 위해서였던 것이지.

자신에게 마음이 떠난 남친을 되찾기 위해 본인이 불법 성매매를 하는 척 하러 들어간다.

하지만 남자는 금방 돌아오지 않았고, 박화영은 이 친구를 구하기 위해서 그 모텔을 들어가게 된다.

그 사이에 이 썩을 년은 도망치고, 박화영 혼자 남아서 대신 강간을 당하게 된다.

그 사이에 이 년의 남친이 오게 되고 모텔에서 그 현장을 보게 되자 그 남친이 박화영을 강간하던 남자를 패죽이게 된다.

이 년도 가담해서 같이 그 남자를 때리고...

나중에 남자가 죽은 걸 알게 된 이 년과 그 남친은 "야 니가 엄마라며, 니가 책임져야 될 거 아냐?"라면서 한 대도 때리지 않고, 친구를 위해 강간을 당한 박화영에게 책임을 씌운다.

처음에는 판단조차 서지 않았던 박화영은 결국 씁쓸한 웃음을 지으며 이렇게 이야기한다.

"야, 나 엄마야. 너네 나 없으면 어쩔 뻔 봤냐? ㅋㅋㅋ 가 내가 알아서 처리할께"

결국 그 둘은 도망치고, 박화영은 혼자 남아서 경찰한테 전화한다.

본인이 강간을 당했고, 그러다가 그 남자가 죽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하고 친구들 이야기는 쏙 빼놓는다.

왜 박화영은 이렇게까지 그들을 보호하고 싶었을까?

그렇게 중요했을까 이 친구들이?

몇 년이 지난 후 박화영은 위 사진의 왼쪽에 있는 여자애한테 연락을 한다.

그 둘은 굉장히 오랜만에 몇 년만에 재회를 하게 되고 술을 마신다.

그리고 이 여자애는 모델로서 성공을 했다.

박화영은 음식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고.

둘은 이야기를 하다가 헤어질 때가 되서 마지막에 "야 있잖아 엄마.."라고 말을 한다.

그러자 저 여자애는 "응? 우리 엄마 잘 계시지~" 이러면서 택시를 탄다.

그러면서 "엄마는 무슨...ㅋㅋㅋ"이러고 박화영은 씁쓸한 표정을 짓는다.

맞는 말이다.

엄마는 무슨, 박화영 니가 무슨 엄마냐. 너는 여태 그냥 당했을 뿐이야.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화영은 또 다른 친구들을 사귀고, 또 다시 엄마 역할을 하고 또 다시 같은 말을 한다.

"야, 씨발 너넨 나 없으면 어쩔 뻔 봤냐? ㅋㅋㅋ"

 

삶이란 게 그렇다.

나는 이 박화영이라는 여자애가 잘못된 삶을 살았다고 보지 않는다.

자기 나름대로 억척같이 살아남으려고 버틴 것이다.

자신을 엄마라고 하고, 책임감을 일부러 본인한테 밀어붙이는 이유도, 엄마한테 버림받았기 때문이다.

자기는 그렇게 살지 않겠다라는 강한 의지.

하지만 길이 잘못됐을 뿐이지.

일진, 계급사회, 부모의 중요성...많은 생각이 들게 하는 영화였다.

쳇바퀴 돌아가듯 박화영은 그렇게 계속 살아갈 것이라는 걸 암시하는 엔딩이 너무나 씁쓸한 기분이 들게 했다.

담배 끊은지 얼마 안됐는데 담배가 무척이나 땡기던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