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산 삼계탕 맛집 "올레길 사람들"을 다녀오다. 맛집의 기준은 무엇일까? 일단 맛이 있으면 되겠지. 하지만 이미 맛있다고 소문난 집들은 체인점으로 채워져있고, 2~3년 장사하다가 접는 곳도 수두룩하다. 그럼 내가 생각하는 맛집은 무엇일까? 남들에게 소문나진 않았지만, 그 지역 사람들은 대부분 알고, 그 집만의 특색이 있는 그런 집이 맛집아닐까? 오랜만에 아산에서 그런 맛집을 찾은 것 같다. 바로 "올레길 사람들"이라는 삼계탕집이다. 차를 타고 가다보면 "삼계탕집"이라고 써있다. 저 문이 입구는 아니고, 조금 가다보면 주차장이 있는데 주차장이 가게에 비해서 큰 편이다. 하지만 삼계탕철이 되면 주차장은 이미 꽉 차있고, 테이블도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뤄서 합석하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다. 이 곳이 입구이다. 시골 할머니네집에 온 것 같기도 하고, 물론 .. 더보기
인스타용 아산 카페 맛집, 47아일랜드를 배달하다. 아산에는 카페거리가 따로 있을 만큼 분위기 좋은 카페가 많다. 특히 신정호를 둘러보면, 그 근처에 루프탑으로 된 분위기 좋은 카페가 엄청 많이 있다. 비싼 외제차들도 많이 오고, 멋있고 이쁘고 젊은 남녀들도 많이 오고 세련된 어르신들도 많이 온다. 분위기에 취하듯 하지만, 오늘 이야기 할 곳은 그 쪽 동네가 아니다. 나는 인스타그램을 하지 않지만, 한 때에 인스타그램 맛집으로 굉장히 유명했던 카페, 47아일랜드에 대해서 이야기하려고 한다. 아산시립 어린이도서관 옆에 있는 47아일랜드라는 카페는 스크린골프장이 있는 건물에 위치를 잡고 있다. 아직 개발이 덜 된 지역이라서, 주변이 굉장히 한적하고 조용한 분위기이다. 건물도 분양이 덜 되어서 북적북적한 느낌도 없고, 주차장의 자리는 언제나 남아있다. 하지만 .. 더보기
아산에서 석갈비를 먹고 싶을 땐 배방 안고시로 20대 초반때 친구에게 돈을 빌렸던 적이 있었다. 몇 주 후 그 친구에게 돈을 갚으면서 친구에게 밥을 사기로 했는데 그때 먹었던 게 석갈비라는 음식이었다. 세상에 이런 음식도 있었다니, 부담없는 가격대에 내가 좋아하는 고기! 그 이후로 가끔 가다가 석갈비를 먹게 되었고, 나는 석갈비를 먹을 때마다 배방에 위치한 안고시라는 석갈비 전문점을 방문한다. 안고시는 어떤 가게인가? 이번에도 석갈비가 먹고 싶어서 또 방문하게 되었다. 엄청 큰 가게는 아니고, 손님들도 엄청 북적거리진 않지만 늘 적당한 수준을 유지하는 가게이다. 그리고 체인점이라고 되어있는데 천안과 아산 두 곳에서만 있는 체인점이라서 그렇게 큰 체인점도 아니다. 본점이 아마 천안이 아닐까 싶은데, 한번도 방문한 적은 없다. 굳이 천안까지? 배방이 더.. 더보기
친구가 선물해준 펑리수, 왜 대만 여행 선물 1위인가? 친구가 출장으로 대만을 다녀왔다. 평소에는 술을 많이 사왔는데, 이번에는 왠일인지 펑리수라는 과자를 사왔더라. 대만에는 유명한 술이 없었나? 이 펑리수라는 과자는 대만을 여행가는 사람들이 꼭 선물로 사오는 기념품 1위라고 하더라. 파인애플 케이크라는 뜻을 가진 이 펑리수라는 제품 나도 한번 먹어봤다. 어떤 나라의 어떤 제품이든 유명해지면 짭이 생기기 마련이다. 이 펑리수라는 제품도 한 회사에서만 만드는 게 아니라 여러 회사가 만드는 것처럼 보인다. 이 글을 쓰기 위해서 검색을 해보니 포장이 전부다 제각각이었다. 그렇지만 내가 봤을 때 이 회사의 이 펑리수 제품은 개별포장지도 이쁘게 잘만들었고, 케이스도 이쁘게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블로그명이 '어른이'이긴 하지만 나는 지식이 짧아서 한문을 많이 읽을 줄 .. 더보기
야식먹다 미안해서 쓰는 후기, 아산 마왕족발 후기 지금 쓰는 이 후기는 미안해서 쓰는 후기이다. 우리는 대부분 배달의민족이나 요기요를 사용할 때 서비스를 더 받기 위해 약속을 한다. "후기 작성할께요~ 이거 서비스로 주세요~" 물론 그 쪽에서 그렇게 먼저 그렇게 요청을 했기 때문에 나는 정당하게 서로 약속을 했을 뿐이다. 억지로 내가 무리하게 이거 주세요~ 저거 주세요~ 하는게 아니다. 다만, 이번 같은 경우는 내가 리뷰를 쓴다고 볶음밥을 공짜로 먹어놓고 술 취해서 까먹고 있었다. 이번에 주문할 때 그 사실을 알았는데, 그래서 부랴부랴 배달의민족에도 후기를 남기고 겸사겸사 블로그 포스팅도 하나 쓰는 것이다. 이번에 시킨 건 족발 보쌈 세트메뉴다. 그러면 따로따로 오는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닌듯. 족발이랑 보쌈이랑 같이 들어있다. 그리고 여기서 서비스로 나.. 더보기
아산 칼국수 맛집 - 밀터 해물칼국수 아산에는 내가 찾는 칼국수 맛집이 있다. 여름에는 더워서 이열치열의 맛으로, 겨울에는 추워서 속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서 가는 그 곳. 바로 밀터칼국수이다. 아산에는 사실 더 유명한 칼국수집이 있다. 유림분식이라는 곳인데 정말 맛집으로 소문난 칼국수집이다. 하지만 내 스타일은 아니고 난 이 곳이 더 좋다. 밀터칼국수는 본점이 신창면이라는 곳에 있고, 내가 방문한 곳은 방축동이었다. 신창과 방축동, 예산에 운영중인 밀터칼국수는 예산으로는 안가봤고, 신창과 방축동만 가봤다. 그런데 같은 음식점이라도 맛에 차이가 발생하는데 신창점이 본점으로 거기가 유명하지만 내 입맛에는 이 곳이 더 맞다. 그리고 본점 못지않게 이 곳도 인기가 굉장해서 주차하기도 힘들고, 식사시간에는 거의 풀로 채워져있다. 굳이 내가 이 곳을 .. 더보기
아산 쌀국수, 돈까스 맛집 미남포앤가쯔 사람은 참 대단하다. 어떤 동물도 음식을 조리해서 먹지는 않으니까 더 많은 맛을 알게 되었고, 항상 새로운 맛을 찾아 헤맨다. 특히 요새같이 먹방, 음식방송이 대세인 이 때에는 살을 뺄래야 뺄 수가 없다. 물론 나는 뺄 생각도 없긴 하지만. 오늘 글을 쓰려고 하는 음식점은 2~3년전부터 꾸준히 먹고 있는 미남포앤가쯔라는 음식점이다. 아산터미널 근처에 있는 미남포앤가쯔는 지나가면서 많이 봤어도 한번도 가서 먹어본 적은 없다. 이 음식점의 이름을 보면 미남, 포&가쯔니까 잘생긴 사람들이 쌀국수(Pho) 그리고 돈까스(カツ)를 만드는 집일 것이라는 뜻이다. 그런데 나는 이 음식점을 직접 방문한 적이 없기 때문에 미남인지는 잘 모르겠다. 나와 아내는 이 곳에서 늘 시켜먹는 메뉴가 있는데 사골소고기쌀국수, 매운볶.. 더보기
칼로리 핵폭탄맞은 피자마루 1KG치즈 핵폭탄 피자 먹어봄 휴가기간이다. 친구들과 함께 집에서 거나하게 술을 한 번 마셔보기로 했다. 우리가 이 날 마신 술은 청하 10병, 린 10병. 안주는 양꼬치, 볶음면, 닭발튀김, 닭껍데기튀김, 그리고 지금 글을 써볼 피자마루의 1KG 치즈 핵폭탄 피자다. 왜 이런 걸 먹었는가? 이 음식을 먹은 이유는 별 이유가 없다. 우리가 처음에 안주로 닭발튀김과 닭껍데기튀김을 시켰는데 친구 한 명이 두 가지 음식을 다 못 먹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 친구는 먹고 싶은거 아무거나 시키라고 시켰는데 이 친구가 이 음식을 시켰기 때문이다. 그가 이 음식을 시킨 이유는 자꾸 유튜버들이 이걸 먹는데 혼자 먹어보기엔 감당이 안 될 것 같고 먹어보고는 싶고, 내 돈 주고 먹기는 싫었다고 하더라. 그래, 헛짓거리도 친구들과 있을 때 하는거지 주문하.. 더보기
여기도 배달이 된다고? 아산 시골집 얼큰이뼈해장국 아산에는 유명한 뼈해장국집이 있다. 아산에서 유명하다고 하지만 본점은 천안에 있다. 그 곳은 바로, 시골집 얼큰이뼈해장국이라는 곳이다. 통상 우리는 '시골집'이라고만 부른다. "야 시골집가서 뼈해장국 먹을래?" 라고 이야기한다. 애초에 이름이 시골집인 것 같다.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은 대부분 해장을 하기 위해 찾는 경우가 많다. 아니면 마무리 술자리를 가지러 오는 사람들도 많고. 그래서 가게의 생김새와는 다르게 새벽에도 굉장히 핫하게 장사를 하는 곳이다. 평일에는 허름한 옷차림의 노동자들이 저녁을 먹으며 소주를 반 잔 하기도 하고, 주말에는 형형색색의 옷을 입은 젊은 남녀들이 해장을 하러 오기도 하는, 이상한 곳이다. 위의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가게 입구도 이상하게 생겼는데 주된 고객들이 일관성이 없다... 더보기
아산에서 유명한 떡집, 밀랑에서 아기 백일떡을 맞추다. 아산에는 유명한 떡집이 있다. 아산뿐만 아니라 어느 지역을 가던지 유명한 떡집은 늘 있다. 그래서 진짜 맛있는 떡집을 찾기는 어렵다. 오늘 소개하려는 밀랑이라는 곳은 오래되보이지 않는 세련된 모습을 보이는 떡집이다. 사실 위치가 이 곳이 아니라 신용화동 안쪽에 있었는데, 장사가 너무 잘돼서 확장 이전을 했다고 한다. 유명한 떡집이긴 하지만, 우리가 빵만큼이나 떡을 사먹을 일이 많지 않아서 굳이 가지는 않았었다. 나는 떡을 좋아하는데도 말이다. 1년여전에 이 위치가 아닌, 옛날에 있던 위치에서 한번 사 먹어보려고 3~4시경에 방문했던 적이 있었는데 '오늘 준비한 떡이 모두 소진되었습니다.'라면서 시식용으로 내놓은 떡 부스러기만 몇 개 주워 먹고 말았던 기억이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 우리 둘째아이의 백일잔치.. 더보기